무더웠던 여름이 언제 있었냐는 듯이, 쌀쌀한 가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요즘은 예전보다 여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시기가 짧아졌는데요. 점점 환절기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일교차가 커지면서 면역력이 약해집니다. 때문에 환절기에는 각종 질병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데요. 이에 따라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건강한 생활습관이 더 중요해지죠. 오늘은 집에서도 간단히 할 수 있는 환절기 건강관리 운동법을 소개해드릴까 하는데요. 그전에 환절기에는 왜 질병에 걸리기 쉬운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할까요?

 

 

■ 환절기에는 왜 질병에 걸리기 쉬울까? 

 


환절기 질병의 주원인은 온도 차라고 할 수 있는데요. 급격한 계절 변화와 10도 이상의 큰 일교차는 면역체계에 큰 혼란을 준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바이러스 질환의 감염률과 심혈관 질환의 발병률이 높아지게 됩니다. 또한, 일조량이 부족해지면서 우울증과 같은 질환이 늘어난다고 합니다. 항상 예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겠죠. 

 


환절기에는 건조한 공기 때문에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는데요. 이 때문에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고 합니다. 평소 알레르기비염이나 호흡기, 피부 점막이 예민한 알레르기 성향을 가진 분들은 특히 주의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이런 분들은 점막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하는데요. 주변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유지하고 지속적인 수분 섭취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 환절기 건강관리를 위한 간단한 운동법 

 


간단한 습관이 우리의 몸을 항상 건강할 수 있게 해줍니다. 수분 섭취와 체온 조절 등의 습관은 환절기를 극복하는 큰 힘이 되는데요. 운동 습관까지 잘 갖춘다면 더할 나위가 없습니다. 환절기에는 무리한 운동보다는 가벼운 운동을 지속해서 하는 것이 좋은데요. 여름철 내내 저하된 체력과 굳은 관절에 무리가 가서 부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큰 일교차로 인해 신체 운동적응력이 하루 중에도 계속 바뀐다는 점을 주의해야 합니다. 

 


스트레칭은 운동하기 전에 필수인데요. 짧게는 30초에서 길게는 5분까지도 충분히 몸을 풀어줘야 합니다. 특히 사람의 하체에는 활성화 세포가 많은데요. 다리가 충분히 스트레칭이 되어야 상체운동도 잘되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신경들도 활성화됩니다. 준비운동이 부족한 부위까지 모두 스트레칭을 해준 뒤에, 운동을 시작하면 되겠습니다. 

 


다양한 운동 중, 오늘은 유산소와 근력 모두에 도움이 되는 운동 한 가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바로 <스쿼트>인데요. 스쿼트는 가장 보편화된 하체 운동 중 하나입니다. 스쿼트는 많은 분이 하는 운동이지만 몹시 어려운 자세를 요구합니다. 그런데도 이 운동을 하는 이유는 가장 효과적인 운동 중 하나이기 때문인데요. 처음에는 자세가 중요한 만큼 거울을 보며 교정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허리는 아치형이 될 정도로 곧게 펴줍니다. 발은 어깨너비만큼만 벌려주는데요. 복부는 항상 긴장 상태를 유지해줘야 합니다. 무릎은 발 앞으로 나가지 않도록 하면서, 엉덩이는 뒤로 빼고 가슴은 몸의 균형을 맞추며 내려와 줍니다. 이 모든 동작을 한 번에 하고 나서, 다시 몸을 한 번에 펴주면 한 동작이 완성됩니다. 호흡은 일어서면서 숨을 마시고, 앉았다 일어서면서 다시 숨을 내쉬면 됩니다. 

 


스쿼트는 기본적이면서도 가장 핵심이 되는 운동 중 하나인데요. 이외에도 집에서 할 수 있는 효과적인 운동이 많습니다. 꾸준히 운동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잘 맞는 운동을 찾는 것이 중요한데요. 자신이 뭘 할지 모르겠다면 오늘 소개해드린 스쿼트를 먼저 해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집에서 30분씩 투자해서라도 운동 습관을 들이면 좋겠죠? 이번 가을철에는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운동을 통해, 모두 건강한 환절기를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